23.9 C
Ganghwa-gun
강화 스토리 강화도 연표

강화도 연표

선사시대~통일신라시대

선사시대 구석기시대 : 하점면 장정리에서 쌍날찍개 수습 신석기시대 : 화도면 여차리·사기리·동막리, 하점면 삼거리, 길상면 동검리, 양사면 인화리, 삼산면 석모리, 양도면 도장리·건평리, 내가면 오상리 등지에서 신석기시대 유물 수습. 청동기시대 : 하점면 부근리 등지에 고인돌 축조 및 청동기시대 유물 출토.   삼국시대 391년 7월 : 백제 진사왕(辰斯王)이 서해대도(西海大島 : 강화)에서 사냥함. 392년 7월...

고려시대

940년 3월 : 주(州)·부(府)·군(郡)·현(縣)의 명칭을 제정하여 강화현으로 됨. 1018년 : 강화현에 현령(縣令)을 둠. 1034년 9월 기유 : 박술희를 갑곶으로 귀양보내자 왕규(王規)가 죽임. 1034년 : 왕규를 갑곶으로 귀양보냄. 1101년 2월 : 남경유수, 강화현령 등의 외관록(外官祿)을 제정함. 1172년 : 교동에 처음으로 감무(監務)를 둠. 1197년 9월 : 태자 숙(璹)을 강화로 추방함. 1210년 12월 :...

조선시대

1392년 7월 20일 : 고려의 왕씨들을 강화에 가둠. 1393년 5월 4일 : 박영충(朴永忠)을 강화절제사(江華節制使)로, 이승원(李承源)을 교동절제사로 임명함. 1393년 5월 14일 : 왜적이 교동에 침입함. 1394년 4월 14일 : 왕씨 일족을 제거하기 위해 형조전서 윤방경(尹邦慶)과 대장군 오몽을 (吳蒙乙)을 강화에 보냄. 1394년 4월 15일 : 윤방경이 왕씨들을 강화 나루에 던짐. 1394년...

대한제국 시대

1897년 11월 1일 : 강화·교동의 관할권이 한성재판소에서 경기재판소로 이속됨. 1898년 1월 : 영국인 의사 로우스(Laws ; 한국명 盧仁山)가 강화읍에서 진료소를 개설함. 1899년 1월 15일 : 진위대편제 개정되어 강화는 지방진위대를 둠. 1899년 6월 4일 : 영학당 소요진압 위해 강화지방대(江華地方隊)를 출발시킴. 1900년 1월 21일 : 강화부 등의 사고수호건(史庫守護件) 중 일부를...

일제강점기

1912년 3월 31일 : 전등사 개성 포교당을 설립함. 1914년 3월 1일 : 교동군을 강화군에 편입. (화개면, 수정면을 둠) 1914년 4월 30일 : 강화읍 관청리에 성미카엘 신학원을 개설함. 1914년 : 경성지방법원 강화출장소 개소. (등기업무) 1919년 3월 13일 : 강화에서 만세시위를 전개함. 1919년 3월 18일 : 강화 군민이 만세 시위. 1919년 12월...

현대

1945년 10월 2일 : 초대 박성완 군수 취임. 1945년 10월 18일 : 강화의용소방대 발족. 1945년 10월 21일 : 국립경찰 창설과 동시에 강화경찰서 개서, 제1대 김복성 경감이 서장으로 부임. 1947년 10월 9일 : 강화문화관 설립. 1950년 6월 27일 : 한국전쟁이 발발하고, 이틀 만엔 인민군이 강화도를 점령함. 1950년 7월 3일 :...

주간뉴스

조회수 많은 글

대륙검은지빠귀

2024. 6. 05 강화에서 첫 관찰된 대륙검은지빠귀다. 일이 있어 올라갔던 견자산에서 뭔가 검은녀석이 순식간에 사라진다. 그렇게 몇번을 다시 둘러보는데 나뭇가지위에 앉아 있는걸 보았다. 우리나라에서는 1999년 7월 14일 강원...

붉은왜가리가 왔다.

전체적으로 회색인 왜가리는 논, 여기저기서  흔하게 보이지만 붉은왜가리는 드물게 찾아오는 나그네새로  붉은왜가리가  강화 교동에서 2년전 첫 관찰이후 두번째로 이번에 다시  강화도에서 관찰이 되었다. 붉은왜가리가 나타났다는 지인의 연락에...

천연기념물 뜸부기

2024. 6. 12일 천연기념물 뜸부기가 돌아왔다. 여름철새인 뜸부기는 주로 논에 서식하며 둥지는 벼포기를 모아 만들거나 습지주변 풀밭에 풀줄기를 이용해 접시모양으로 만들며 경계심이 강하고 번식기에 수컷은 뜸 뜸...

새호리기

새호리기 한마리, 반갑다고  손 흔들며 인사 합니다.

아물쇠딱다구리

2024. 6. 6 아빠 아물쇠딱다구리 한마리. 맑고 파란 하늘이 아름다운 날 마른 나무위로 날아와 한참을 우두커니 있더니 깃털을 다듬는다. 한자리에서 꼼짝도 안하고 돌아갈줄도 모르고 저러구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