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9 C
Ganghwa-gun
자연/생태 최순례작가의 새

최순례작가의 새

비둘기조롱이

2022. 10. 4 벼베기가 시작됐는데도 비둘기조롱이가 보이지않아  몇번을 찾아 다녔지만 보이지않더니 오늘  해마다 찾아오는 장소 양도면에서 두마리의 비둘기조롱이를 만났다. 봄 가을  통과하는 여름철새로 강화에서는 가을철 벼가 누렇게 익어가는 가을 주로 관찰되며 전깃줄이나 전봇대에 앉아있다가 논위로 낮고 빠르게 비행하며 곤충류를 잡아 먹는다.  

때까치

국내에서 흔히 번식하는 텃새지만 일부가 봄, 가을 이동하는 나그네새이기도 하다

꺅도요

봄 가을 통과하는 겨울철새이며 습지, 논, 개울가에서 먹이를 먹는다. 긴부리로 땅속의 먹이를 잡아 먹으며 습지에서 먹이를 찾다가 사람이 접근하면 꼼짝않고 있기도하고 "꺅" 하며 날아간다

방울새

지난해 해바라기를 심었더니 씨앗이 영글고 어느날보니 방울새가 먹이를 먹으러 왔었다 금년에는 지난해 씨앗이 떨어져 다시 나고 꽃을 피우더니 또 어린 방울새들이 찾아와 씨앗을 먹고있다. 아쉽게도 토종 해바라기가 아니고 개량종이라 꽃송이만 많았지 씨앗은 영 신통치않게 영글어 먹이가 시원치않다. 그래도 방울새 몇마리가 와서 먹이를 먹다 지나가는 사람이...

둥지속 아기제비

몇해전부터 번식하던 둥지를 옆에두고 한번은 번식에 실패하더니 이번엔 반대편에 새로 둥지를 지어 3마리의 아기제비가 태어나 자라고 있다. 곧 이소할거 같긴한데  그래도 날으는 연습 언제하고 강남으로 가려는지.. 무사히 이소해 세상밖에서도 잘 자라  잘 갔다가 내년에도 다시 만나자구나.. 해마다 찾아와 번식하는 제비들 반갑고 고맙다. 어미가 먹이를 물어다주다 잠시 둥지옆에서 휴식을 취하고 부끄럽게...

북방개개비

2022. 8. 25 양도면 국내에 다소 드물게 통과한다는 북방개개비를 우연히 보게 되었다. 개개비인줄 알았는데 집에와서 확인하니 북방개개비다. 풀과 관목이 무성한 갈대밭 개울가에 서식하며 개방된곳에 좀처럼 나오지 않는다는 녀석이 웬일로 눈앞에 떠억 나타났다.  역시나 보여줘야본다는.. 덕분에 강화도 종추를 했다.

뜸부기

2022. 7. 25 한자리에서 두마리가 같이 있는건 처음본다. 그것도 두마리 모두 수컷이다. 한마리는 성조 한마리는 어린개체 지금쯤 짝을 만나 포란중이여야 하는데 아직 짝을 못 찾은걸까? 뜸!뜸! 울댄다

검은딱새

몇년만에 번식한 검은딱새를 본다. 4마리 아기딱새 이소한지 한참된듯 먹이사냥도 하고..

물총새

2022. 7. 18 나뭇가지나 말뚝에 앉아 어류의 움직임을 관찰하다가 재빨리 뛰어들어 잡으며, 잡은 먹이를 나뭇가지나 바위에 부딪쳐 기절시킨 후 먹는다. 번식 초기 수컷은 춤을 추며 물고기를 잡아주는 구애행동을 하고 둥지는 하천가나 강가, 산림의 절개지 등의 흙 벼랑에 터널과 같은 구멍을 파고 바닥에는 토해낸 물고기...

뜸부기

다시만난 천연기념물 제 446호로 불리던 뜸부기 천연기념물 전체에 몇호로 불리던것을 통틀어 그냥 천연기념물로 통일이 되어 이제는 그냥 천연기념물 뜸부기라 한다. 전에는 전국적으로 번식했다는데 현제는 몇몇곳에서 적은수가 번식을 한다고 한다 강화도에도 몇곳에서 관찰이 되긴하는데 관찰되던곳에서도 어찌된것인지 안 보이는곳이 많다. 한마리 보는것도 어려운데 두마리가 보인다. 두마리 모두 수컷으로 보이는데 두마리 모두...

주간뉴스

조회수 많은 글

비둘기조롱이

2022. 10. 4 벼베기가 시작됐는데도 비둘기조롱이가 보이지않아  몇번을 찾아 다녔지만 보이지않더니 오늘  해마다 찾아오는 장소 양도면에서 두마리의 비둘기조롱이를 만났다. 봄 가을  통과하는 여름철새로 강화에서는 가을철...

고추잠자리

때까치

국내에서 흔히 번식하는 텃새지만 일부가 봄, 가을 이동하는 나그네새이기도 하다

은행나무 가로수 은행조기 채취로 악취 없앤다

강화군(군수 유천호)이 군민에게 쾌적한 거리환경 제공을 위해 가로수 은행나무 열매 재취에 나섰다. 은행나무는 해충과 공해, 가뭄에 강해 생존력이 우수하며 이산화탄소 흡수량과 대기정화 능력이 뛰어나다. 가을철에는...

꺅도요

봄 가을 통과하는 겨울철새이며 습지, 논, 개울가에서 먹이를 먹는다. 긴부리로 땅속의 먹이를 잡아 먹으며 습지에서 먹이를 찾다가 사람이 접근하면 꼼짝않고 있기도하고 "꺅" 하며 날아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