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9 C
Ganghwa-gun
세계유산 강화의 고인돌시대

강화의 고인돌시대

강화고인돌

고인돌의 탄생과 소멸

Ο 고인돌의 기원과 소멸 가. 고인돌의 탄생 고인돌은 청동기 시대의 대표적인 무덤이다. 청동기 시대 전 기간에 걸쳐서 폭넓게 사용되었으며, 철기가 도입될 무렵에 소멸되었다. 우리나라 고인돌의 기원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학설이 있는데 크게 북방설·자생설·남방설로 나눌 수 있다. 1) 북방 기원설 고인돌도 다른 청동기 문화와 더불어 북쪽으로부터 한반도로 전해졌다는 것이다....

고인돌의 구조와 기능

Ο 고인돌의 구조 고인돌의 덮개돌은 고인돌축조에 있어서 건축·역학적인 면을 결정하고, 채석과 운반 등 축조과정에서 많은 노동력을 요구하기 때문에 부족장의 사회적 권위를 상징하는 것으로 이해되기도 한다. 그러므로 덮개돌의 크기는 고인돌의 구조뿐만 아니라 사회적 성격을 고찰하는데 중요한 요건이라고 할 수 있다. 고인돌의 받침돌은 덮개돌의 무게를 직접 지탱하므로...

청동기 시대의 묘제

Ο 청동기 시대의 묘제 우리나라에서 죽은 자에 대한 장례 행위는 중기 구석기시대에 처음 나타난다. 정착 생활을 하는 신석기시대부터 본격적인 묘제가 등장하고 청동기시대에는 그 묘제가 정형화되면서 다양한 형식으로 발전한다. 대표적인 청동기시대 무덤으로는 고인돌(지석묘), 독널무덤(옹관묘), 돌널무덤(석관묘), 구덩무덤(토광묘) 등이 있다. 무덤에서는 청동기와 석기·토기 등 다양한 껴묻거리가 발견되어, 당시의 무덤은 주거지와...

고인돌 시대

청동기시대의 사람들은 한곳에 정착하여 농사를 지으며 하늘과 자연을 숭배했고,그것을 거스르면 큰 벌을 받는다고 믿었다. 하늘과 통한다는 제사장 겸 부족을 다스리는 부족장이 죽으면 새로운 족장은 죽은 자의 권위를 기리고 자신의 능력을 입증 할 수 있는 거대한 고인돌을 만들었다. 부족의 힘과 마음을 모아 채석을 하고 받침돌을 세우며...

선사시대와 고인돌

Ο 역사의 시작 강화도 하점면에서 쌍날찍개와 내가면 오상리, 양사면 교산리 등에서도 뗀석기가 출토되어 강화의 역사는 곧 한민족의 역사라고 할 수 있다. 화도면 사기리, 동막리, 여차리 등의 조개무지에서는 신석기 시대의 유물이 수습되었고, 서도면 말도리의 우도에서 수습한 토기에는 볍씨 자국이 남아 있어 강화는 아득한 옛날부터 씨족 단위로 마을을...

주간뉴스

조회수 많은 글

비둘기조롱이

2022. 10. 4 벼베기가 시작됐는데도 비둘기조롱이가 보이지않아  몇번을 찾아 다녔지만 보이지않더니 오늘  해마다 찾아오는 장소 양도면에서 두마리의 비둘기조롱이를 만났다. 봄 가을  통과하는 여름철새로 강화에서는 가을철...

고추잠자리

때까치

국내에서 흔히 번식하는 텃새지만 일부가 봄, 가을 이동하는 나그네새이기도 하다

은행나무 가로수 은행조기 채취로 악취 없앤다

강화군(군수 유천호)이 군민에게 쾌적한 거리환경 제공을 위해 가로수 은행나무 열매 재취에 나섰다. 은행나무는 해충과 공해, 가뭄에 강해 생존력이 우수하며 이산화탄소 흡수량과 대기정화 능력이 뛰어나다. 가을철에는...

꺅도요

봄 가을 통과하는 겨울철새이며 습지, 논, 개울가에서 먹이를 먹는다. 긴부리로 땅속의 먹이를 잡아 먹으며 습지에서 먹이를 찾다가 사람이 접근하면 꼼짝않고 있기도하고 "꺅" 하며 날아간다